돌아가는 작은걸 빨리 만드는 연습

개발 못하는 개발팀 특

ex) 부동산 서비스를 만들자

대표/PO/기획자

부동산 서비스니까 네이버 부동산과 부동산114, 한방, 직방, 다방에 있는 기능을 다 추가하고 데이터도 다 가져와서 만들자
직방에 3d뷰 기능이 있네 이것도 꼭 있어야지

부동산 정보 서비스라고 했지만 나중에 서비스가 커지면 부동산매매, 탐방, 임대서비스가 추가될 것 같으니 TODO리스트에 담아놔

해외 부동산 서비스 사례는 뭐가 있을까?
경쟁사보다 뛰어난 서비스를 만들어야지
경쟁사 기능을 다 추가하고 한걸음 더 나아가야돼

진짜 완벽한 기획서를 완성했다!!
이것만 완성하면 전세계 부동산서비스 1위 확정이야

개발자

이번에 새로나온 Springboot와 Webflux, HibernateReactive가 좋다던데 다 적용해야겠다.
사용자가 많아질지 모르니까 시간당 10000TPU 정도는 버티게 Scaleout도 가능해야 하고
클라우드가 터질지도 모르니까 멀티클라우드도 적용해야지

부동산정보 서비스에 부동산매매, 탐방, 임대서비스가 추가된다고?
부동산 개발까지 추가로 만들어야겠다.

요구사항을 다 적용해 주려면 MSA로 만들어야겠다.

일 잘하는 개발팀

게시판에 부동산 관련 필드 추가해서 화면개발 후 3일안에 프로토타입 서버에 배포
2주단위 배포가능한 기능단위로 개발해서 지속 배포하며 기능추가

잘 아는 기술로 작은걸 빠르게 완성시키기

이런걸 프로토타이핑, MVP, 최소기능제품 등등으로 부른다.

해커톤에서 많이 하는 방식이다
모든 프로젝트는 이 단계에서 시작해야한다.
개인적으로 3일안에 만들 수 있는 수준으로 기능을 잡아야한다고 생각한다. 개발자의 역량에 따라 3일안에 나오는 수준이 달라질 수는 있겠지만 잘 한다고 이것저것 기능을 추가하면 안된다.

일 잘 하는 사람은 기술을 많이 알거나 머리좋은 사람이 아니다.

  • 개발자라면 요구사항에 맞는 제품을 빠르게 만들어내는 사람
  • PM이라면 최소의 요구사항을 잘 뽑아내는 사람
  • 디자이너는 최소의 아름다움을 갖춘 단순한(만들기쉬운) 형태를 만드는 사람

프로젝트 시작시 최악의 선택

개발자

최신기술 다 도입
완벽한 설계로 서버비용을 최소화하고
완벽한 ScaleOut
멀티클라우드 환경을 적용해서 99.9999% 가동률 달성

PM/PO/기획자

완벽한 기획으로 다 죽여버리겠다 -> 개발자 다 죽음

디자이너

토스처럼 만들어주세요

대규모 SI 서비스의 실패

소프트웨어는 끊임없는 개선이 필요하다.
정부나 은행의 대규모 SI프로젝트가 항상 좆같이 나오는건 대규모 프로젝트를 한방에 끝내기 때문이다.

SI 인력은 다 병신인 줄 아는 사람도 있던데… 그럴리가

병신이 아닌데 결과물은 왜 그따위일까?

소프트웨어는 개발 후 테스트 기간이 필요하다.
프로토타입을 만들었는데 정부 서비스에 적용 해 버리니… 초기에 계속 터진다. 안정화되는데 몇개월에서 몇년의 시간이 걸리는게 당연하다.

초기에 욕먹던 것들 지금보면 잘 쓰고 있다.

유지보수와 리뉴얼

새로운 요구사항이 나올 때 마다 기능을 추가하다 보니 코드가 더러워진다.

하지만… 이걸 정리했다가 오류가 터지면 무슨 욕을 먹을지 모르니 덮어둔다.
욕만 먹으면 다행이겠지….
이렇게 10년 아무도 수정할 수 없게 된 프로젝트는 폐기되고 또 차세대 진행

Java-Spring으로 된 프로젝트를 또 Java-Spring으로 차세대를 한다???
이런문제가 종종 있떤데

~

개발 못하는 개발자가 아니려고 노력 중

일 잘하는 사람은 타고나는 부분도 있지만
이건 트레이닝이 가능하다

회사에서 해커톤을 자주 해서 빠른 프로토타이핑을 훈련시켜보면 어떨까

스타트업 개발자 탈출 시그널 – !투자 못 받을 때

탈출 시그널은

  • 투자 못 받을 때도 아니고
  • 급여 밀릴 때도 아니고

여기서 더 좋은 대우를 받기 글렀다고 보일 때다

남아도 되는 경우

가능성이 있고 꽤 좋은 팀이라면 사정이 안 좋을 때도 남아있어도 된다
오히려 그럴 때 남아서 같이 살려봐야겠지

그 외의 케이스는 그냥 알 수 있다.

탈출 시그널 체크리스트

대략 아래와 비슷한 상황에 직면하게 되는 사람들이 많을건데
이 경우엔 탈출해야한다고 본다

  • 대표와 임원들 C레벨 이너써클이 존재한다?
    유리천장..
    새로운 피는 계속 안 들어올거고 너는 여기서 성장할 수 없다.
    젊은조직이라고 생각하는 조직에서도 수록 발생하기 쉬운 문제..
    임원들도 경쟁을 통해 도태되기도 해야하는데 이너써클에서 내보내는 경우는 없을거다. 너도 거기 못 들어갈거고… 그러다보면 회사의 성장도 정체되니 먹을것도 없다
    카카오처럼 정권에 끈 대면 지속 성장하기도 하지만.. 어차피 끼어들 자리는 없음
  • 본인이 생각하는 위치와 회사에서의 대접이 차이가 난다
    시니어급 이상인데 회사 정보가 전혀 공유되지 않고 업무 결정권이 없다?
    이건 애초에 나가리니까 그냥 그 상태로 다닐생각 아니면 나가야됨
    여기서 잘 생각해야 할 것은 본인이 진짜 병신인지 다른데가면 나을지
  • 스톡옵션이 없다?
    스타트업 지분이나 스톡옵션 별 것도 아니라고 하지만… 그것도 없으면… 성공해도 소용없음
    전부 다 안주면 괜찮다? 아니 이건 전부 다 나가야됨 ㅋㅋㅋ
  • 연봉협상을 안한다?
    탈출… 연봉을 못 올려줄 수는 있는데 이런경우 사정이 공유되거나 해야 정상
    이런 회사는 연봉 밀려는 것도 밀리고 나서 알 수 있다 ㅋ
    연봉은 계속 안 올려줄 가능성도 높다
  • 대표나 임원이 직원과 주기적으로 면담을 안한다(6개월에 1회이상)
    30인 이하인 경우 대표와 면담을 해야 정상이고
    그 이상인 경우 담당 임원/팀장 등 리더와 지속적으로 진행해야한다
    이거 진짜 필수
    우리회사 다 사이좋으니까 그런거 필요없어~ 라고 생각하는건 경영진이 병신인거니까 퇴사해야함. 이 회사는 성공전에 꺠짐
  • 새로 온 직원만 대접이 좋다
    이건 뭐 어떻게 대응할 수 없고 존나 억울하겠지만… 어쩔건데 ㅋ
    그러니 스톡옵션이라도 받았어야 하는 거지 ㅋ

더 다양한 지표가 있겠지만 주변에서 봤을 때 대략 이정도인데
이 경우에는 회사가 성공해도 본인은 성공하지 못할테니 얼른 탈출하는게 좋다
단, 아래 조건중 하나도 충족하는 경우에만 탈출 공식 성립

  • 다른 곳에서 더 많이 벌 수 있다
  • 더 좋은 곳으로 이직 가능
  • 창업하면 여기보다 높은 소득 가능 또는 여기보다 성장가능

위에 해당 안되면 본인은 월급루팡 중이니 그냥 다녀야함

좆타트업 OKR

구글도 페이스북도 OKR로 성공했다고 한다
유니콘, 데카콘은 다 이걸 한다고?
이거 시크릿과 비슷하다고도 할 수 있도?
OKR만 하면 성공하는건가?
한화그룹금융계열과 SK도 OKR을 도입했다고?

유행하던 경영기법이 조금씩 변해왔는데
제조업 중심에서는 식스 시그마
요즘같은 인간 관리와 동기부여가 중요한 시기에 대두되는게
OKR이다

그런데 OKR책을 봐도 기사를 검색 해 봐도
존나 애매한 소리만 가득하다.
이럴거면 KPI에서도 실패를 용인하고 상향식 목표결정을 하면 다를게 없지 않나?

이게 OKR검색하면 또는 책을봐도 제일 많이 나오는 말인데…

목표는 달성 어렵고 가슴 떨리게

그냥 이것만 봐도 우리나라에서 OKR이 얼마나 병신같이 사용될지 가늠할 수 있다.
KPI와 다를게 없겠지

제대로 활용하려면 좀 더 구체적으로 사례를 보는게 낫다

페이스북의 OKR

: A user is engaged if they reach 7 friends in 10 days.
사용자 가입후 연결한다 7명의 친구 10일 이내에

왜 이 목표가 설정되었는가?
이용 통계를 뜯어보니 열흘 안에 페친이 일곱명 이상인 사람들은
페이스북을 안 떠나고 계속 머물렀다

이 OKR를 달성하기 위해서 할 것은?
이걸 각 부서-팀-개인적으로 결정해서 목표를 위해 움직인다

KPI였다면?
이런 느낌의 목표보다는 조금 전사적인 느낌의 목표가 설정된다

기존사용자가 7명의 친구를 초대한다. 기존 100만명 사용자에 추가 700만 800만의 사용자를 확보한다.
그리고 이를 달성하기 위해 사용자 친구초대 이벤트를 시행

추가 다른 회사의 OKR

  • Slack: 2000 messages sent between a team
  • Zynga: User returns 1 day after signing up
  • Facebook: User connects with 10 friends within 7 days
  • Dropbox: One file in one Dropbox folder on one device
  • Twitter: X users followed, Y% followed back
  • LinkedIn: X connections in Y days

OKR 법칙 재정의

  • 사용자에게 보여줘도 당당할 수 있는
  • 데이터에 기반한
  • 핵심적인 가치를 증대시킬 수 있는
  • 고객-직원-회사 모두에게 관련된 목표

이런게 기준이 되야한다고 생각한다

상향식이고 하향식이고는 상관없다고 보고 적절한 목표가 제시되기만 하면 된다
어차피 대부분 사람들은 그런 인사이트가 없다

자칫 KPI스타일의 목표를 세우기 쉬운데 아래같은건 아니라고 본다

  • 글로벌 서비스를 위한 최소 기능을 개발한다
  • 매출 100억을 달성한다
  • 회원 10만을 달성한다

이런KPI스타일의 목표는 달성하기 위해 병신같은 짓을 할 가능성이 높다.
옛날 골드뱅크같은걸 예로들면
회원 100만명을 확보한다 – 이를 위해서 회원1인당 가입리워드를 5000원을 주고 추천할 경우 5000원을 더 준다.
이렇게 하면 회사가??? 망하겠지
물론 그 회원을 이용해서 뭔가를 성공적으로 한다면 망하지 않을수도 있지만
보통은 다 망했다.

너무 개발적인 목표

  • Spring최신버전으로 비동기 MSA 아키텍처를 구현한다
  • Pull Request를 활용한 코드리뷰 시스템을 정착시킨다

개발부서의 서브 목표가 될수도 있겠지만
OKR은 서비스 자체에 집중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