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 해커와 화가 – 비아웹?? 창업자의 글 모음

비아웹.. 야후에 팔렸다는데 잘 모르겠다.
비싸게 팔렸겠지?

성공한 벤처기업인이라 그런지… 아니면 이런 사람이라 성공한 사업가가 될 수 있었던건지.. 
경제인의 시야를 가지고 있다. 공돌이가 아닌

근원적인 가치를 부로 정의하고 영어로는 wealth라고 썼을래나..
money,화폐,돈과 구분해서 생각할 줄 아는

나는 에너지와 혁신을 경제발전의 근원?으로 보고 있었는데 나만 그런건 아니었나 싶다.
미국에는 이런 생각을 가진 사람이 많은건가

리습

  1. 조건문conditional – if then else
  2. 함수의 타입function type – 함수도 변수처럼 타입
  3. 재귀 recursion
  4. 동적 타이핑 dynamic typing – 모든변수는 궁극적으로 포인터, 변수가 아니라 값, 변수 할당은포인터 자체를 복사
  5. 가비지 컬렉션 garbage collection
  6. 표현으로 이루어진 프로그램 
  7. 심볼 타입 symbol type – 문자열을 가리키는 포인터
  8. 심볼과 상수의 트리를 이용하는 코드를 위한 표기 방식 notation 
  9. 언어 전체를 계속 사용할 수 있음 – 읽는시간, 컴파일하는시간, 실행시간에 대한 구분이 없어서 동시에 실행 가능

매크로.. 뭔지 이해가..

리습존니짱. 개좋아.

lisp계열 clojure는 몇번이나 도전을 했는데… 중도포기의 연속..

요즘 시간을 내서 작은 모듈이라도 만들어보려고 하는데 잘 될까?

[도서] Chef Solo 입문 : 인프라스트럭처 자동화 프레임워크 – 뒤늦은 완독

기술서도 완독이라는 표현을 쓰나? 잘 안쓰는 것 같기도 하고..

클라우드가 나와서 일반 개발자가 직접 인프라를 운영해서 kubernetes, hadoop 등등 클러스터를 대규모로 운영할 일은 잘 없다보니.. 인기가 많이 식었지만

개발피씨, 개발서버, local vagrant 등을 설정할 때는 여전히 유용할 것 같다.

좀 사양기술이기도 하고 책도 옛날거라 예제도 다 오류나서 해서 안보려고 했는데, vagrant 개발환경 구성하다가 왠지 chef를 적용 해 보고 싶어서 다시 보기 시작했다.
보통은 docker를 쓰는데 이번엔 몇개 프로젝트 함께 돌리는거라 프로젝트별로 설정 해 놓은 docker를 쓰기는 좀 껄끄러운 상황…
아닌가? 그냥 vagrant를 쓰고 싶었다.

옛날버전이라 책으로는 개념만 익히고 웹튜토리얼이랑 도큐먼트쪽 명령어 찾아 보면서 공부할 수 밖에 없었는데 그러다 보니 시간이 많이 걸렸다.(이틀정도..)

chef 공부하기 힘든 이유가 몇 가지 있다

  • 개념이 뒤죽박죽… chef-solo chef-client –local-mode 비슷한게 섞여있고
  • 용어는 지맘대로.. 들어도 뭔지 모름 chef, kitchen, knife
  • 버전업하면서 legacy 다 바뀜

이런 난관을 넘고 vagrant 정도는 chef로 설정할 수 있게 되어 버렸다.ㅎ

이제 안쓸수가 없군.

추가로

Chef, 클라우드 서비스 설정관리 자동화 도구.

라는 책도 있는데 이건 되는게 더없고 개념이해도 더 힘들다.
두꺼운 책이 오류나니까 더 답도없다.
(책이 처음 쓰여질때는 오류가 아니었겠지 deprecated책이라)

절대 사서 보지 말기 바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