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기] 개발자 이직시 헤드헌터를 통하는 방법

매우 비추천한다

헤드헌터의 서비스(원론적으로)

구직자 대상

  • 이력서 첨삭
  • 연봉 조언
  • 채용정보 제공(기업소개)

채용기업 대상

  • 회사에서 필요한 인재 발굴
    • 경쟁사 직원
    • 구인구직사이트 노출되지 않은 사람
    • 이력서는 완성 돼 있지 않지만 역량이 맞는 사람
  • 채용공고 작성 및 컨설팅
  • 인재 관리 스킬 전수

헤드헌터의 보수

대강 이런 서비스를 제공 해 주고 채용인원 연봉의 5% ~ 10% ~ 20% 정도를 받아가는걸로 알려져 있다.
입사시 사이닝 약간.. 50만원? 5%??
3개월시 10%?? 20%???
6개월 또는 1년시 20%??
계약에 따라 다양하겠지만 최종적으로 정착하면 20%정도로 보면된다

연봉5천짜리면 20%만 받아도 1000만원 원룸소개하는 공인중개사가 들이는 노력과 그 전문성에 대한 보수에 비교 해 보자… 이정도면 변호사보다도 큰 것 같다)

헤드헌터의 스킬

괜찮은 헤드헌터는 HR은 좀 해봤을지 모른다
그런데 그건 신입채용시는 도움이 될지 모르나…
분야별 전문지식이 필요한 경력이직은 좀 얘기가 다르다.

각 기업에서 면접을 보기 전에
* 사전필터도 해 주고
* 인재 발굴도 해 줘야 하는데

요새는 워낙에 정보가 공개 돼 있다 보니 기업과 헤드헌터가 동시에 구직자에게 노출되고 있는 상황이다. 사람인 같은 서비스에서 구직자 검색이 가능한 것도 기업이나 헤더헌터나 마찬가지…
헤드헌터가 기업보다 더 좋은 데이터셋을 보유하고 있지 않다.

헤드헌터가 유용한 경우는
구직자가 먼저 컨텍하는게 아닌 그 반대의 경우다
블로그나 깃헙을 보고 스카웃 제의를 하는 경우
요즘 그런식으로 이직했다는 소식을 간혹 듣긴한다
링크드인도 있겠지만 국내에서는 이거 잘 꾸며놓는 개발자 본 적이 없어서

이력서 첨삭

회사 HR팀에서는 서류통과만 할 정도로 쓰면 된다.
맞춤법 틀리거나 프로젝트 설명을 읽고 무슨 소린지 알 수가 없는 수준만 아니면 패쓰
어차피 세부 검토는 개발팀에서 하는데
사실 여기 통과하는게 힘들다

  • 프로젝트 이름
  • 프로젝트 기간
  • 프로젝트 간략소개
  • 프로젝트에서 담당한 역할
  • 주요 기술스텍 목록
  • 내세울만한점이 있다면(개발시 신경썼던점, 기존 문제상황을 수정했던 부분 등)

헤드헌터가 유용한 경우는
구직자가 먼저 컨텍하는게 아닌 그 반대의 경우다
블로그나 깃헙을 보고 스카웃 제의를 하는 경우
요즘 그런식으로 이직했다는 소식을 간혹 듣긴한다
링크드인도 있겠지만 국내에서는 이거 잘 꾸며놓는 개발자 본 적이 없어서

정 도움이 필요한 경우

페이스북 개발자 모임같은데서 취업스터디 모집하는게 낫다
인맥도 생기고 운좋으면 도움의 손길이 있을수도??

헤드헌터는 여러분 한명한명에게 큰 공을 들이지 않고 관심도 없다
그리고 여러분이 뭘 했는지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고 뭐가 중요한지 모른다
개발자 스터디에서 자기가 한 프로젝트에 대해 자세히 설명을 해 주고
함께 요약을 해 보면 훨씬 도움이 될 듯?

헤드헌터가 도움이 되는 경우??

간혹 비밀스럽게 채용이 이뤄지는 경우 공개적으로 이력서를 받지 않는 회사도 있긴 있다…
외국회사나 신규산업진출 등등의 경우..

하지만 보통은 대형 채용사이트와 회사 홈페이지에 함께 올라와 있다.
회사 입장에서도 직접 지원하는걸 더 좋아한다.
결국엔 연봉협상에서도 유리하다는 점

  • 사람인 : 괜찮은 좆소 많음 무난
  • 원티드 : 꽤 트렌디한 채용 서비스.. 사이트는 구린데 왠지 이미지가
  • 잡코리아 : 개인적으로 비선호인데
  • 로켓펀치 : 스타트업 채용
  • 프로그래머스 : 괜찮은 좆소 많음 무난… 탑프로그래머스는 별 도움안됨, 코딩테스트는 쓸만함
  • 인쿠르트 : 개발자는 잘 없지 않나
  • Okky : 구인구직 페이지.. 프리랜서 채용이 많다

남이 나보다 잘 해주지 못한다.

다 직접 해야된다

[도서] 소프트웨어 장인

그냥 개발수필에 가깝다
코딩호러의 어쩌고 했던책이 더 재밌었던듯

이 책에서 뭔가 내용이 많이 나오긴 하는데
맞는말이긴 한데 그냥 맞는말뿐이라서 별로 뭔소린지 기억에 남지 않는다

마틴파울러나 GoF같은 유명한 책은 많이 읽은 사람인 것 같다
개발방법론이나 조직에 대해 많이 생각해봤던
10~20년쯤 소프트웨어 개발을 했던 프로그래머
대부분 그정도 근방의 이력을 가진 사람이면 해 봤을법한 생각들

아예 초년생이라면
감명받을 수도 있겠고
뭔소린가 싶을수도 있겠는데
한번 훑어보는게 도움이 되려나

이 책의 태그를 자기계발서로 넣은건…
기술서적이 아니기 때문.

네이버 클라우드 사용후기

네이버 클라우드는
중소 벤처기업에 요금지원을 1~2년씩 해주면서
사용자를 모으고 있는 것 같다

IaC

먼저… 사용하기 매우 싫었다

왜냐면 코드화가 불가능한 인프라라서
https://github.com/NaverCloudPlatform/terraform-provider-ncloud
7개월 째 업데이트가 안 되고 있다
API지원이 미약하거나 테라폼의 중요성을 모르거나 둘 중 하나겠지…
API를 이용해서 직접 코드화를 할까도 생각 해 봤지만…
AWS, GCP, Azure, DOcean, Heroku …. 선택지가 이렇게 많은데 그렇게까지???

비용

그리고 가격만 생각할 것 같으면 통큰아이 서버 쓰는게 낫지 않을까
IDC에 렉 하나 임대해서 서버 들여놓던가

AWS에서 비용 최적화 해서 사용하면 가격이 비슷할 것 같기도 하다
AWS는 BestPractice도 많고 Terraform코드화가 쉬워서

코드화가 가능하면 안쓰는 인프라를 그 때 그 때 껐다가 다시 켜고 재설정이 가능해서

설치편의성

ElasticSearch를 설치했는데
ManagerNode가 두개인데
별개로 접할수가 없어서 찾다보니
LoadBalancer를 설치해야한다고??? 18000원이라고????

가입 편의성

금융클라우드는 Console에 VPN없이 접속이 안된다. 경고는 따로 없고 타임아웃

VPN을 통해야 접속이 가능한데 동시접속이 안된다

VPN을 만들려면 SubAccount가 필요하다
2차인증이 필수라길래 구글 OTP를 등록했더니
VPN을 등록하려면 이메일 인증을 해야한다고 한다
이메일 안오는데?????
스팸인가?? 네이버 메일로만 전송을 해주나???
SubAccount를 다시 생성해볼까??
네이버 서버 병신이네!!! 라고 생각하다가 문득
아니!!
구글OTP를 등록하고 나면 이메일 인증을 할 수 없다.
설마했지만 맞았다.
병신은 서버가 아니라 소프트웨어였다
클라우드도 기획자가 있나? 기획자가 보내준거 리뷰 후에 변경안하고 바로 개발 해 버나?
개발자가 이따위로 했을리가…
이따위로 할 수는 있긴한데 그대로 놔뒀을리가…
구글OTP를 안되는거 지웠으면 지웠지…

~

쓰고 나니까 좋은 소리가 하나도 없네
잘좀 하시라구요

  • 점점 나아지겠지만 아직은 아니다
  • 네이버클라우드 직원들 고생좀 하겠다

[도서] 도메인 주도 설계로 시작하는 마이크로서비스 개발, 핵심 개념과 패턴, 설계, 구현으로 배우는 DDD와 MSA

깊은 지식을 얻는다기보다는 그냥 관련기술을 훑어보기 좋다

DDD 이론서 보고 어떻게 할지 모르겠는 사람들을 위한 책이라고 봐야하려나

기존에 좀 하고 있던 사람들에게는 별로 얻을건 없고

다른 사람도 같은 고민을 하고 있었구나 하는걸 알 수 있다

주요내용

아키텍처

  • 레이어드 아키텍처
  • 헥사고날 아키텍처
  • 클린 아키텍처

https://engineering-skcc.github.io/microservice%20inner%20achitecture/inner-architecture-2/

이벤트 스토밍

도메인 이벤트Orange발생한 사건 pp로 표현
커맨드Blue도메인 이벤트 트리거
외부시스템Pink도메인 이벤트가 호출하거나 관계가 있는 레거시 또는 외부 시스템
액터Yellow개인 또는 조직의 역할
애그리거트Yellow도메인 이ㄴ트와 커맨드가 처리하는 데이터
상태가 변경되는 데이터
정책Lilac이벤트 조건에 따라 진행되는 결정
when, then
읽기모델Green도메인 이벤트 엑터에게 제공되는 데이터
사용자 인터페이스White스케치 형태의 화면 레이아웃
핫스팟Purple의문, 질문, 미결정 사항

jhipster

추천도서

아키텍처

  • 마이크로 서비스 패턴
  • 클린 아키텍처
  • 엔터프라이즈 애플리케이션 아키텍처 패턴

개발 프로세스

  • 소프트웨어 장인

설계

  • UML 패턴의 적용
  • 도메인 주도 설계, 위키북스 2011
  • 도메인 주도 설계 핵심 이론, 에이콘 2017
  • 도메인 주도 설계 철저 입문, 위키북스 2020
  • Introducing Event Storming, Leanpub 2019

개발영역

  • 자바 ORM 표준 JPA 프로그래밍, 에이콘 2015

[기술서] 파이썬 병렬 프로그래밍 – 내용없음

리뷰 내용 말고 책 내용없음
스레드나 그 메커니즘을 자세히 설명한 것도 아니고
튜토리얼이 잘 나온것도 아니다

GIL이라던가.. 하는 파이썬에서 논란이 많은 부분에 대한 설명이있었으면 했는데
그냥 키워드만 나온다
각 기술의 차이도 비교가 상세히 되어있지 않다.

그냥 파이썬에서 병렬프로그래밍을 할 수 있는 기술과 그 샘플코드 정도만 소개 돼 있다.

내부모듈 이용

  1. threading
  2. multiprocessing

라이브러리 이용(추상화계층을 얹어서 병렬프로그래밍 구현)

  1. Celery: 표준. https://docs.celeryproject.org/en/stable/
    multiprocessing, gevent, eventlet 등 활용
  2. PP: Parallel Python 안쓰이지 않나….

파이썬 분산형 서버를 만들때 사용하는 기술

이 책에서는 참고할게 없고 그냥 일반적으로는

  • RabbitMQ, Redis 사용시에는 Celery 사용
  • Kafka와 StreamData를 다룰 때는 FaustStreams 사용

threading이나 multiprocessing은 쓸 일이 있을까
한 서버에서 돌릴수 있는 정도의 프로그램을 만들때
웹프로그램에서는 사용하지 않음

데이터 아키텍처 전문가가 되는 방법 – 최수진

DA(데이터 아키텍처) 컨설턴트에 관한 얇은 책

2021년 이후에는 조금 맞지 않을
그리고 DA편향적인 생각이 많이 적혀있다.
개발자 다음단계를 준비한다던가…

DBA,DevOps,DA,Frontend,Backend…는 직군이 되서는 안되고 직책이 되야한다.
SoftwareEngineer는 보통 이 교집합을 수행한다.
DA만 하는 IT컨설턴트가 존재 하지 않는게 최선이다.

컨설턴트의 강점은 실력이 아니다.
권한이다.
검찰이 경찰보다 뛰어난건 지능이나 개개인의 능력이 아니라
지역의 이해관계에 얽히지 않은 벽을 뛰어넘는 권한이다.
컨설턴트도 마찬가지
대기업의 특정 부서나 직급에 상관없이
궁금한 것을 물어보고 잘못된 것을 지적할 수 있는 권한이다
제 3자이고 곧 떠날 사람이기 때문에 가능한 부분이다.

LG에서 휴대폰 사업이 잘못나가고 있는것을 누가 지적할 수 있었을까
구성원 하나하나다 다 개붕신이라 문제점을 인식하지 못하고 있었을리는 없다
좆지 직원들도 갤럭시,아이폰을 좋아하니까

  • DA
  • DBA
  • BA
  • AA
  • TA
  • ISP : Information Strategy Planning

고객의 업무에 맞는 데이터 모델
vs
개발하기 쉬운 데이터 모델

보통은 개발하기 어려운 데이터 모델은 잘못된 설계의 결과물이다
기존에 잘못된 업무를 그대로 따라서 모델링을 하면 이런 결과가 나온다
1 보통은 업무 자체가 변경되어야 하는 경우
2 상태값 설계가 제대로 안 된 경우

프로젝트 시작전에 처리되서 문서화되어야 할 것들

  • 일정
  • 설계
  • 용어정의

보통 이런것들은 무시되고 바로 프로젝트가 시작된다
프로젝트 진행과정에서 지속적으로 오버헤드를 발생시키는 문제들

개발자: SI-SM
DA: 모델링-튜닝

실용주의 프그래머The Pragmatic Programmer,

자기계발서 읽는 느낌이다
다 맞는 말인데
머리에 남는건 별로 없는

  • 이미 하고 있는 것들
  • 하면 좋은 것들
  • 해야만 하는 것들
  • 할 수 없는 것들

이렇게 분류 해 볼 수 있을까

그냥 한번 읽어보고 넘어가면 될 것 같다
잠재의식 속에 남아있겠지

커맨드라인

find . -name '*.c' -newer Makefile -print
zip archive.zip *.h *.c
tar cvf archive.tar *.h *.c
find . -name '*.java' -mtime +7 -print
find . -name '*.java' -mtime +7 -print | xargs grep 'java.awt'
grep '^import '*.java |
  sed -e's/.*import *//' -e's/;.*$//' |
  sort -u > list

여기서 할 줄 아는게……압축하는거

맨먼스 미신The Mythical Man-Month, 프레더릭 브룩스

내용

  • Prototype – 두 번째 시스템
    : 첫번째 시스템은 프로토타입이다
  • 1:10 업무효율
    : 같은 조직내에서 비슷한 급여를 받는 살마들 사이에도 업무능력 차이는 10배
  • 일정 늘어짐
    : 일정은 항상 늘어진다. 일정을 너무 루즈하게 잡은게 아니라면. 돌발상황에 대비해 조금 타이트하게 업무처리
  • 문서화
    : 워크북. 요즘은 위키를 주로 사용
  • 급하다고 많은 인원 투입
    : 의사소통 비용 증가
  • 소수정예
    : 큰 프로젝트 불가
  • 핵심개발인력과 보조인력 구조
    : 아키텍트와 모듈분할
  • 구체적인 마일스톤의 정의
  • 프로젝트 관리자는 의사 결정이 아닌 의사 소통

대상

오히려 개발자보다
한국에서의 특이직군인 기획자, PM
그리고 스타트업 대표, PO, 원청업체담당자가 봐야 할 책

읽고나서

소프트웨어 공학을 모를 때도
개발 업무를 하면서 맞딱뜨리게 되는 불편한 점들과 개선점을 생각했었는데
내가 찾아낸 최선의 방법의 핵심은 빠른 프로토타이핑과 작은 개선의 반복이었다.

이 책에서는 이것을 포함해서 그리고 더 다양한 상황에서의 대응법이 잘 정리가 되어 있다. 현업을 겪어보지 못했다면 그렇구나.. 하면서 감흥없이 넘어갔을 것 같다. 어차피 한번 겪어보고 다시 읽어야 됐었겠지
소프트웨어 개발 싸이클틀 겪어 본 사람이라면 이 책을 읽으면서 자기가 겪었던 문제점이 그대로 다 써 있다는데 놀라지 않을까

1975년 초판이라는데
아직도 그대로라니

UNIX 유닉스의 탄생

그냥 옛날이야기나 써 있을 줄 알았는데
기술서적이었다

유닉스 계열을 많이 경험 해 보지 않은 사람이 보면 대부분 내용은 그냥 넘어가야 하지 않을까
awk, sed, grep, … 을 한 번도 써 보지 않았다면 내용에 몰입하기 힘들 것 같다.

자주 사용하던 기술들이 어떻게 만들어졌고 왜 생겼는지를 알게 되는것으로도
기술을 이해하는데 도움이 되니
유닉스계열(리눅스)를 자주 사용하는 사람이라면 한번 보면 좋을 것 같다

미국의 벨 연구소

kt연구소랑 비슷한 분위기일 것 같다
독점기업의 지원금에 돈 걱정없고
빡빡한 듯 하지만 자유롭고
연구 좀 실패해도 아무도 뭐라 안 하고

KT연구소도 좀

Tinker Edge T 구매후기

Tinker Edge T

미니컴퓨터?? 중에서 Edge 머신러닝에 특화된 디바이스
로봇같은데다 달아놓고 쓰는용도.. 일듯?

구글 coral edge tpu 계열의 보드
https://github.com/google-coral/edgetpu
카메라 등등도 이쪽에 호환

최근 유행하는 로컬배달, 매장배달 로봇 개발 및 테스트에 사용될 수 있을까
– NAVERLABS, 배민, 트위니(유튜브 이과장 채널에서 봤었는데대전에 있는 회사..) 등등 여기저기서 만들고 있다.

이 기술이 자율주행 배송의 endpoint가 될건데
기술개발이 다른부분에 비해 쉽고 결과물이 몇년안에 나올 수 있을 것 같다.
자율주행 및 로봇기술을 검증하기 유용한 분야

NAVERLABS는 로봇의 모든 동작 데이터를 5G로 클라우드로 보낸다는 것 같은데… 세부적인 전략은 모르겠지만…. 아예 네이버클라우드로 보내는건 아니고 Edge 처리장비를 사용하겠지??
아니면 설계를 다시 해야될거고
어쨌든 확실한건 각각의 로봇에는 처리장치가 없는 것 같다. 있다면 TinkerEdge정도가 들어가면 되려나… 로봇당 단가가 30만원이 올라가는건 좀 무리이려나
이렇게 개발 로봇에 처리장치가 없는걸 뭐라고 했는데…. 대가리스(헤드리스)?

TinkerEdgeT로 얼마만큼의 데이터를 처리할 수 있을지는 안써봐서 모르겠고
CCTV관제 정도는 가능할 것 같다. 카메라를 사서 테스트 해 볼 예정

설치방법

링크들

  • https://www.asus.com/Networking-IoT-Servers/AIoT-Industrial-Solution/All-series/Tinker-Edge-T/
  • https://www.asus.com/Networking-IoT-Servers/AIoT-Industrial-Solution/All-series/Tinker-Edge-T/HelpDesk_Download/
  • https://github.com/TinkerEdgeT

기본설치순서

메뉴얼 PDF에 나오는대로 하면 되는데
옛날 안드로이드 연결할 때 했던 삽질을 또 해버렸다.
윈도우 업데이트를 해 줘야한다는것.. 드라이버 선택해서 설치 안해주면 안깔린다.

  1. https://dlcdnets.asus.com/pub/ASUS/mb/Embedded_IPC/Tinker_Edge_T/Tinker_Edge_T-Mendel-Day-V2.0.2-20200701.zip
  2. 스윗치 설정 기본값 – OXXX
  3. USBC연결
  4. HDMI연결
  5. 키보드 연결
  6. 마우스 연결
  7. 랜선연결
  8. 전원연결 노트북용 45w, 15~19v,
  9. 노트북파워 전원on
  10. 윈도우에서 띠ㅂㄹ 소리
  11. 윈도우 업데이트 – 선택적 업데이트 ASUS,Tinker 어쩌고 한거 설치
  12. flash.cmd 실행

설치하고 나면 HDMI에 화면이 표시되는데…
로딩이 끝나고
터미널 실행시키는 기능밖에 없는 좆같은 화면이 뜨는데…
키보드로 터미널을 실행시킬 수 없다
남는 마우스가 있어서 다행이다
남는 키보드도 필요하다

Mendel GNU/Linux – debian 계열

sudo apt update && sudo apt upgrade -y

8기가 플래시가 달려서 나온다
아무것도 못할 용량이라 micro-sd 카드를 추가 해 줘야할 것 같은데
속도문제는 어떨지 모르겠다

sudo shutdown -h now

심화설치순서

  1. $ sudo blkid
  2. $ sudo mkfs.ext4 /dev/mmcblk1p1
  3. $ sudo vi /etc/fstab
  4. /dev/mmcblk1p1 /data ext4 noatime,sync,defaults 0 2
  5. $ sudo mount -a

후기

  • 쉽게 쓰려면 남들이 많이 쓰는 Coral Board 쓰자
  • 아직 OS 설치밖에 안해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