좆타트업 OKR

구글도 페이스북도 OKR로 성공했다고 한다
유니콘, 데카콘은 다 이걸 한다고?
이거 시크릿과 비슷하다고도 할 수 있도?
OKR만 하면 성공하는건가?
한화그룹금융계열과 SK도 OKR을 도입했다고?

유행하던 경영기법이 조금씩 변해왔는데
제조업 중심에서는 식스 시그마
요즘같은 인간 관리와 동기부여가 중요한 시기에 대두되는게
OKR이다

그런데 OKR책을 봐도 기사를 검색 해 봐도
존나 애매한 소리만 가득하다.
이럴거면 KPI에서도 실패를 용인하고 상향식 목표결정을 하면 다를게 없지 않나?

이게 OKR검색하면 또는 책을봐도 제일 많이 나오는 말인데…

목표는 달성 어렵고 가슴 떨리게

그냥 이것만 봐도 우리나라에서 OKR이 얼마나 병신같이 사용될지 가늠할 수 있다.
KPI와 다를게 없겠지

제대로 활용하려면 좀 더 구체적으로 사례를 보는게 낫다

페이스북의 OKR

: A user is engaged if they reach 7 friends in 10 days.
사용자 가입후 연결한다 7명의 친구 10일 이내에

왜 이 목표가 설정되었는가?
이용 통계를 뜯어보니 열흘 안에 페친이 일곱명 이상인 사람들은
페이스북을 안 떠나고 계속 머물렀다

이 OKR를 달성하기 위해서 할 것은?
이걸 각 부서-팀-개인적으로 결정해서 목표를 위해 움직인다

KPI였다면?
이런 느낌의 목표보다는 조금 전사적인 느낌의 목표가 설정된다

기존사용자가 7명의 친구를 초대한다. 기존 100만명 사용자에 추가 700만 800만의 사용자를 확보한다.
그리고 이를 달성하기 위해 사용자 친구초대 이벤트를 시행

추가 다른 회사의 OKR

  • Slack: 2000 messages sent between a team
  • Zynga: User returns 1 day after signing up
  • Facebook: User connects with 10 friends within 7 days
  • Dropbox: One file in one Dropbox folder on one device
  • Twitter: X users followed, Y% followed back
  • LinkedIn: X connections in Y days

OKR 법칙 재정의

  • 사용자에게 보여줘도 당당할 수 있는
  • 데이터에 기반한
  • 핵심적인 가치를 증대시킬 수 있는
  • 고객-직원-회사 모두에게 관련된 목표

이런게 기준이 되야한다고 생각한다

상향식이고 하향식이고는 상관없다고 보고 적절한 목표가 제시되기만 하면 된다
어차피 대부분 사람들은 그런 인사이트가 없다

자칫 KPI스타일의 목표를 세우기 쉬운데 아래같은건 아니라고 본다

  • 글로벌 서비스를 위한 최소 기능을 개발한다
  • 매출 100억을 달성한다
  • 회원 10만을 달성한다

이런KPI스타일의 목표는 달성하기 위해 병신같은 짓을 할 가능성이 높다.
옛날 골드뱅크같은걸 예로들면
회원 100만명을 확보한다 – 이를 위해서 회원1인당 가입리워드를 5000원을 주고 추천할 경우 5000원을 더 준다.
이렇게 하면 회사가??? 망하겠지
물론 그 회원을 이용해서 뭔가를 성공적으로 한다면 망하지 않을수도 있지만
보통은 다 망했다.

너무 개발적인 목표

  • Spring최신버전으로 비동기 MSA 아키텍처를 구현한다
  • Pull Request를 활용한 코드리뷰 시스템을 정착시킨다

개발부서의 서브 목표가 될수도 있겠지만
OKR은 서비스 자체에 집중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characters availab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