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규모에 따른 인프라 결정

개요

경험이 없는 팀은 서비스 초반에 인프라 결정장애를 겪는다

좋아보이는거 다 쓰면 정말 끝도 없다 이슈해결도 안되고

잘 하는 인프라가 있는 경우 상관없지만
아닌 경우에 따를 수 있는 규칙

쿠버네티스는 관련인프라 필요한게 너무 많다

인프라 결정 기준

  • 개발인원에 따라 1~5인, 10인, 100인…
  • 서비스 사용자 규모 100명, 1000명
  • 인프라 비용
  • 무정전 서비스가 필요

다양한 요건이 있는데 인프라 비용에 따라 결정하는게 속편하고 빠르다.

기준도 명확하고
기준을 넘어서는 경우 다음 단계로 올라가기 위한 작업을 하면 된다

결정이고 뭐고 필수사항

  • Container – 보통 Docker
  • IaC – 인프라 코드화
  • Git – github을 많이 쓰는데 gitlab.com은 무료에 빠르다
  • 로깅 – Sentry

인프라 월비용에 따른 결정

간단한 웹서비스의 경우

무료 ~ 30만원

헤로쿠 heroku.com

30만원 ~ 100만원

서서히 기술욕심이 생기는 단계
매니지드 k8s를 사용해볼만하다
헤로쿠는 국내서버 제공이 안되고 느리기도 하니까

GCP, AWS, AZURE, DigitalOcean 매니지드 k8s

금지항목

  • EB(ElasticBeanstalk)
  • ECS
  • GoogleAppEngine

위 항목은 속터지는 것에 비해 편리하지 않다

CloudFunctions, Lambda 등은 생각보다 설계 자체가 어렵고 디버깅도 어렵고 관리도 힘들다
연습용 으로 한두개 추가하기는 괜찮느데 초기 서비스에는 오히려 적합하지 않다

100만원 ~ 1000만원

서버 비용을 걱정하기 시작해야 할 단계

중소 클라우드 업체랑 계약 잘 하면
몇달정도 공짜로 쓰게 해준다
다 쓰고나서 눌러앉아도 되고 옮겨도 된다
어차피 k8s는 다 있으니까 상관없다

네이버 클라우드같은 경우는 IaC가 잘 안되는 문제가 있다.
많이 쓰는 TerraForm 지원이 거의 없다.

서버 API는 잘 돼 있긴한가 모르겠다

1000만원 ~

멀티클라우드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haracters availab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