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ly Archives: February 2019

Go 언어 사용 감상 – Generic이 없다는 것…

새로운 언어를 공부할 때 언어별 특성에 따라 다른 접근방법을 사용해야한다.
요즘은 Go언어로 뭘좀 해 보려고 했는데…

언어의 특성 때문에 yaml의 설계마저도 달라져야 한다는 것을 알게 됐다.
(내가 너무 자바스타일로 구조를 잡는건지도 모르겠다

간단한 빌드 툴을 만들면서 아래와 같은 형태의 제네릭 리스트를 yaml로 만들었는데

  • DockerWork
    • Dockerimage
    • Dockerrepo
    • Dockerfile

당연하다는 듯이 제네릭?오브젝트리스트? 형태로 만들어 버렸다.
Go언어를 잘 못해서 그런것일 수도 있는데 뭔가 만들기가 난감하다.
제네릭이 필요했는데 Go언어에는 그게 없었다.
커뮤니티 검색도 좀 해봤는데 generic 지원을 요청하는 이슈가 많았지만
고언어에는 그게 필요없다~ 라는 의견으로 마무리

강타입에 정적타입이면서 generic이 없다니…

위의 문제를 해결할 때
자바 – 제네릭,
파이썬 – 오브젝트리스트
C언어 – !!노개다
Go언어 – !!노가다
아마 다른언어는 다 비슷한 스타일일거다.

Go언어는 C언어에 가까운 해결방법을 찾으라는 것 같다.
python처럼 is type체크를 하고 형변환 없이 사용할 수 있다면 또 모르겠는데..
그게 아니니 더 난감하다.

뭔가 편하고 깔끔한 방법이 있는데 못 찾는건지.. 아마 없을 것 같다.
덕타이핑과 인터페이스 ifelse 떡칠이 답일 것 같다.

말 나온김에 덕타이핑도…
Duck typeing 덕분에 발생하는 복잡함

다음과 같은 코드가 있다면

type Writer interface {
Write(p []byte) (n int, err error)
}


자바할 때 처럼 이 인터페이스의 이름을 찾는다면?
나올수도 있고 안 나올수도 있다.

덕타이핑이라고

구현체 사이에 의존관계가 없기 때문에 레퍼런스 검색이 힘들다
동일한 패턴의 인터페이스를 몽땅 검색해야 되는데
자바 개발을 하던 습관이 남아서 그런지 좀 난감하다.

장점일 수도 있고.. 단점일 수도 있는 이 부분..
상속이 없는 것도 덕타이핑의 일부 특성이라고 봐야할 것 같다

기본 문법도 쉽고 간단한 코드를 만들기도 쉽지만
언어 자체가 쉽다?? 글쎄….
데이터 구조를 다루기 힘든 언어인지 익숙해지지 않아서인지…

고 언어 후기

  • 간단한 코드를 짜기는 쉬울 것 같다.
  • 실행 속도가 빠르다? 글쎄…
  • 실행파일을 만들어서 설치하기 쉽다

무료 기업용?도메인 이메일 주소 서비스yandex

미제의 패악질을 참지 못한 불곰 형님들이 무료 도메인 서비스를 개시했다. 서비스 개 후진 양아치 네이버나 착하지만 서비스는 더 꾸진 다음하고 비교대상이 아니다.
그럭저럭 쓸만한 메일플러그와 같은 국내 서비스도 있긴한데..

회사 운영하는 것도 아니고 개인용으로 쓸만한 적당한 계정을 찾다보니 yandex라는 러시아 포탈서비스를 찾았다.

여윾시 글로벌 시대랄까…

10년후엔 아프리카 서비스를 쓰게 될지도 모르겠다.
아프리카 서비스는 유럽 제국주의자들 덕분에 편하게 쓰겠군..

사용법은… 그냥 매우 쉽다.

yandex.com 에서 가입하고
https://connect.yandex.com/pdd/
여기서 도메인 추가 해 주면 된다.

  1. TXT 관리에다가 뭐 좀 써주고
  2. MS정보랑 SRV. CNAME 써주면 완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