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Archives: Language

Go 언어 사용 감상 – Generic이 없다는 것…

새로운 언어를 공부할 때 언어별 특성에 따라 다른 접근방법을 사용해야한다.
요즘은 Go언어로 뭘좀 해 보려고 했는데…

언어의 특성 때문에 yaml의 설계마저도 달라져야 한다는 것을 알게 됐다.
(내가 너무 자바스타일로 구조를 잡는건지도 모르겠다

간단한 빌드 툴을 만들면서 아래와 같은 형태의 제네릭 리스트를 yaml로 만들었는데

  • DockerWork
    • Dockerimage
    • Dockerrepo
    • Dockerfile

당연하다는 듯이 제네릭?오브젝트리스트? 형태로 만들어 버렸다.
Go언어를 잘 못해서 그런것일 수도 있는데 뭔가 만들기가 난감하다.
제네릭이 필요했는데 Go언어에는 그게 없었다.
커뮤니티 검색도 좀 해봤는데 generic 지원을 요청하는 이슈가 많았지만
고언어에는 그게 필요없다~ 라는 의견으로 마무리

강타입에 정적타입이면서 generic이 없다니…

위의 문제를 해결할 때
자바 – 제네릭,
파이썬 – 오브젝트리스트
C언어 – !!노개다
Go언어 – !!노가다
아마 다른언어는 다 비슷한 스타일일거다.

Go언어는 C언어에 가까운 해결방법을 찾으라는 것 같다.
python처럼 is type체크를 하고 형변환 없이 사용할 수 있다면 또 모르겠는데..
그게 아니니 더 난감하다.

뭔가 편하고 깔끔한 방법이 있는데 못 찾는건지.. 아마 없을 것 같다.
덕타이핑과 인터페이스 ifelse 떡칠이 답일 것 같다.

말 나온김에 덕타이핑도…
Duck typeing 덕분에 발생하는 복잡함

다음과 같은 코드가 있다면

type Writer interface {
Write(p []byte) (n int, err error)
}


자바할 때 처럼 이 인터페이스의 이름을 찾는다면?
나올수도 있고 안 나올수도 있다.

덕타이핑이라고

구현체 사이에 의존관계가 없기 때문에 레퍼런스 검색이 힘들다
동일한 패턴의 인터페이스를 몽땅 검색해야 되는데
자바 개발을 하던 습관이 남아서 그런지 좀 난감하다.

장점일 수도 있고.. 단점일 수도 있는 이 부분..
상속이 없는 것도 덕타이핑의 일부 특성이라고 봐야할 것 같다

기본 문법도 쉽고 간단한 코드를 만들기도 쉽지만
언어 자체가 쉽다?? 글쎄….
데이터 구조를 다루기 힘든 언어인지 익숙해지지 않아서인지…

고 언어 후기

  • 간단한 코드를 짜기는 쉬울 것 같다.
  • 실행 속도가 빠르다? 글쎄…
  • 실행파일을 만들어서 설치하기 쉽다

[도서] RxJava를 활용한 리액티브 프로그래밍

왜?

보통은 개발을 하다가 필요하다고 생각되는 기능을 검색하거나
기술블로그를 보면서 재밌어 보이거나 필요해 보이는 것들을 찾아서 공부하는데
RxJava는 별로 필요성이 안 느껴져서 관심을 갖지 않았다.

그냥 Reactive 프로그래밍을 가능하게 해주는 프레임워크?로
GUI프로그래밍 할 때나 사용하겠지 … 하고 말았었다.
개인적으로는 웹개발을 하면서는 쓰레드나 Callback 지옥을 경험해본 일이 없어서..
여러 시스템에 연동하는 복잡한 서비스를 만드는 경우에는 사용하면 좋으려나

— 좀 다른 얘기지만 저번에 어느 회사 면접볼 때 Observer Pattern 얘기가 나왔을 때 눈똥그래져서 물어보시던데.. RxJava를 아는지 체크 해 본려고 했던건가

키워드 및 요약정보

자바와 안드로이드를 위한 리액티브 프로그래밍 구현체
함수형 프로그래밍의 영향
비동기 이벤트 기반 프로그램 – 스트림 방식
서버에도 적용

Rx(ReactiveExtension) 함수형프로그래밍에 영향을 받았지만 FRP(Functinoal Reactive Programming)은 아니다.
Observable/Observer<T>
Producer
Subscription/Subscriber<T>


포기.. 무슨 클래스 메서드 하나하나 다 설명을 해놨는데
안그래도 텍스트로 소스보면 몇배나 더 걸리는데 하나하나 보려면 한달은 걸리겠다.
그래서
1~2단원 앞쪽 개념설명과 인덱스만 훑어보고 넘어간다.
중요한 부분만 뽑아서 보고싶은데 편집이 불친절해서 골라먹기도 힘들게 돼 있다.
아예 필요없는 책이라고는 못하겠는데 좀 어려운 것 같다.
RxJava Getting Started같은 문서나 보고 그냥 쓰다가
필요성이 느껴질 때 다시 봐야겠다.

Kotlin in Action : 코틀린 컴파일러 개발자가 직접 알려주는 코틀린 언어 핵심

이 책은 좀 마음에 든다. 그래도 돈이 없어서 사진 않겠다.

개념설명과 예시가 잘 나와있고 번역도 걸리는거 없이 자연스럽게 읽힌다.
책의 수준은 자바를 어느정도 알아야 제대로 볼 수 있을 것 같다.
람다까지는 어느정도 할 줄 알아야…

본인쨩은 자바도 할 줄 알고 코틀린도 튜토리얼보면서 대강 익힌 후에 책을 봐서 좀 더 편하게 본것같기도 하다.

자바 특징

자바를 소개하는 책에는 자바가 간결하고 쉽다고 했지만… 그건 C,C++하던 사람들 얘기고
본인쨩은 C#을 먼저 하고 자바를 시작해서 그런지
처음에 자바 문법 극혐스러웠다. 

코틀린 써본 느낌

코틀린은 완성된 자바같다.
자바의 혐오스러운 부분을 배제해서 간결하고 직관적이다.

자바와의 호환성을 유지하기 위해 많은 부분을 희생한 것 같다.
자바코드 가져올 때 null타입 체크를 포기한거나 …
그런거나…또 뭐가 있더라
패키지 구조에서 인터널 스코프, sealed도 뭔가 문제가 있었던 것같은데, immutableCollection이 바이트코드에선 퍼블릭이라거나

몇 가지 문제 때문에 코틀린에서 만든 라이브러리를 자바에서 쓰면 좀 불편할 것 같다.

자바도 8에서 람다, 9에서 모듈을 적용하면서 열심히 따라오고는 있는데
자바19정도 되면 코틀린처럼 변하지 않을까

no-java kotlin 버전???

레거시 지원도 좋지만 가끔은 과감하게 포기하면서 발전 해 가면 좋겠다.

[도서] 해커와 화가 – 비아웹?? 창업자의 글 모음

비아웹.. 야후에 팔렸다는데 잘 모르겠다.
비싸게 팔렸겠지?

성공한 벤처기업인이라 그런지… 아니면 이런 사람이라 성공한 사업가가 될 수 있었던건지.. 
경제인의 시야를 가지고 있다. 공돌이가 아닌

근원적인 가치를 부로 정의하고 영어로는 wealth라고 썼을래나..
money,화폐,돈과 구분해서 생각할 줄 아는

나는 에너지와 혁신을 경제발전의 근원?으로 보고 있었는데 나만 그런건 아니었나 싶다.
미국에는 이런 생각을 가진 사람이 많은건가

리습

  1. 조건문conditional – if then else
  2. 함수의 타입function type – 함수도 변수처럼 타입
  3. 재귀 recursion
  4. 동적 타이핑 dynamic typing – 모든변수는 궁극적으로 포인터, 변수가 아니라 값, 변수 할당은포인터 자체를 복사
  5. 가비지 컬렉션 garbage collection
  6. 표현으로 이루어진 프로그램 
  7. 심볼 타입 symbol type – 문자열을 가리키는 포인터
  8. 심볼과 상수의 트리를 이용하는 코드를 위한 표기 방식 notation 
  9. 언어 전체를 계속 사용할 수 있음 – 읽는시간, 컴파일하는시간, 실행시간에 대한 구분이 없어서 동시에 실행 가능

매크로.. 뭔지 이해가..

리습존니짱. 개좋아.

lisp계열 clojure는 몇번이나 도전을 했는데… 중도포기의 연속..

요즘 시간을 내서 작은 모듈이라도 만들어보려고 하는데 잘 될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