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언어 사용 감상 – Generic이 없다는 것…

새로운 언어를 공부할 때 언어별 특성에 따라 다른 접근방법을 사용해야한다.
요즘은 Go언어로 뭘좀 해 보려고 했는데…

언어의 특성 때문에 yaml의 설계마저도 달라져야 한다는 것을 알게 됐다.
(내가 너무 자바스타일로 구조를 잡는건지도 모르겠다

간단한 빌드 툴을 만들면서 아래와 같은 형태의 제네릭 리스트를 yaml로 만들었는데

  • DockerWork
    • Dockerimage
    • Dockerrepo
    • Dockerfile

당연하다는 듯이 제네릭?오브젝트리스트? 형태로 만들어 버렸다.
Go언어를 잘 못해서 그런것일 수도 있는데 뭔가 만들기가 난감하다.
제네릭이 필요했는데 Go언어에는 그게 없었다.
커뮤니티 검색도 좀 해봤는데 generic 지원을 요청하는 이슈가 많았지만
고언어에는 그게 필요없다~ 라는 의견으로 마무리

강타입에 정적타입이면서 generic이 없다니…

위의 문제를 해결할 때
자바 – 제네릭,
파이썬 – 오브젝트리스트
C언어 – !!노개다
Go언어 – !!노가다
아마 다른언어는 다 비슷한 스타일일거다.

Go언어는 C언어에 가까운 해결방법을 찾으라는 것 같다.
python처럼 is type체크를 하고 형변환 없이 사용할 수 있다면 또 모르겠는데..
그게 아니니 더 난감하다.

뭔가 편하고 깔끔한 방법이 있는데 못 찾는건지.. 아마 없을 것 같다.
덕타이핑과 인터페이스 ifelse 떡칠이 답일 것 같다.

말 나온김에 덕타이핑도…
Duck typeing 덕분에 발생하는 복잡함

다음과 같은 코드가 있다면

type Writer interface {
Write(p []byte) (n int, err error)
}


자바할 때 처럼 이 인터페이스의 이름을 찾는다면?
나올수도 있고 안 나올수도 있다.

덕타이핑이라고

구현체 사이에 의존관계가 없기 때문에 레퍼런스 검색이 힘들다
동일한 패턴의 인터페이스를 몽땅 검색해야 되는데
자바 개발을 하던 습관이 남아서 그런지 좀 난감하다.

장점일 수도 있고.. 단점일 수도 있는 이 부분..
상속이 없는 것도 덕타이핑의 일부 특성이라고 봐야할 것 같다

기본 문법도 쉽고 간단한 코드를 만들기도 쉽지만
언어 자체가 쉽다?? 글쎄….
데이터 구조를 다루기 힘든 언어인지 익숙해지지 않아서인지…

고 언어 후기

  • 간단한 코드를 짜기는 쉬울 것 같다.
  • 실행 속도가 빠르다? 글쎄…
  • 실행파일을 만들어서 설치하기 쉽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