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kku 장단점 간략

개요

이름처럼 Docker기반으로 동작하는 소형 배포시스템이다.

미니 헤로쿠(Heroku)라고 하는데

Heroku를 써본적이 없으니 미닌지 빅인지 뭐 알수가 없다.

헤로쿠가 빌드배포가 그렇게 편리하다며?

도쿠는 그 컨셉을 따라서 만든 오픈소스

Github : https://github.com/dokku/dokku

Homepage : http://dokku.viewdocs.io/dokku/

간략사용법

설치

설치는 홈페이지에 써있는 스크립트를 그대로 실행시키면 된다

이렇게 하면 docker, nginx설치 + dokku계정이 생성된다.

이제 80포트와 docker는 따로 손대지 않는게 좋다.

Dokku를 쓴다면 아마 Cloud Instance를 쓸 것 같으니 별 문제없을 것 같은데…
서버에 설치해서 쓰는 경우에는 리눅스 서버관리에 익숙하지 않다면 dokku가 설치된 서버는 단독으로 사용하는게 좋다.

도메인 연결

두가지를 등록 해 줘야한다.

dokku.polypia.net : 도커 GIT-SSH 접속주소 겸 초기 홈페이지 설치주소

*.dokku.polypia.net : 도쿠 배포된 프로젝트 주소가 된다.

예를들어 webwww라는 앱을 다음 주소로 푸시를 한다면 dokku@dokku.polypia.net:webwww

webwww.dokku.polypia.net 이 주소가 된다.

GIT 사용자 추가

/home/dokku/.ssh 에 public key를 등록 해 줘야하는데

일반적인 키 등록하는 것과는 다르다.

(등록과 동시에 스크립트가 실행되는 방식)

이 부분이 좀 헷갈리는 부분인데… 홈페이지 구석에 숨어있어서 찾기가 좀 힘들다.

http://dokku.viewdocs.io/dokku/deployment/user-management/

public key를 올려놓고

배포

http://dokku.viewdocs.io/dokku/deployment/application-deployment/

앱생성

dokku apps:create webwww

환경변수 등록

프로파일 관리를 할 때는 서버별로 변수를 등록해주는게 좋다.

배포할 때 소스에 박아서 넣을수는 없잖아

http://dokku.viewdocs.io/dokku/configuration/environment-variables/

이렇게 하고나면 /home/dokku/webwww/ENV 파일에 환경변수가 추가된다.
export spring.profiles.active=prod
SPRING_PROFILES_ACTIVE=prod
일지도 모른다. 두개 다 등록해놔서.. .확인해보고 안되는걸 지워야되는데

GIT PUSH

아까 등록해놓은 git 주소로 push하면된다.

git push dokku master

정도가 될까…

위에서 create를 먼저 한 것은 환경변수(서버프로파일)을 등록하려고 먼저한건데 create를 꼭 먼저 해야하는건 아니다. 그냥 소스코드 업로드하면 리포지터리가 생성+앱추가+빌드가 자동으로 된다.

장단어이없는점

설치가 쉽고 쓰기도 쉽?다? 도큐먼트가 튜토리얼 형태로 작성된게 의외로 별로 없어서… 생각처럼 간단하지는 않다.

설계 사상이 직관적으로 이해가 가면 괜찮은데… 그렇지도 않아서 어떻게 써야할지 바로 떠오르질 안는게 문제

git listen방식이 아닌 직접 push방식만을 지원하는건가? 좀 복잡하게 하면 설정도 가능할 것 같은데…

인터페이스 화면이 없다. 일단 화면이 없으면 쓰기가 어렵다. 도큐먼트를 무조건 들여다 봐야하니까… dokku도 일단 개발외적인 부분으로 이런거 설정하는데 시간낭비를 하게된다면… 손해 아닌가

build 이미지와 deploy 이미지가 분리되면 좋을텐데… build 이미지가 그대로 사용되는 것 같다. 그래서 이미지 용량이 1기가…

Dockerfile을 사용하려면 또 이런저런 설정을 해줘야하는건가? 내가 셋팅해놓은 Dockerfile을이 제대로 안돌아가는 것 같다. 뭔가를 덮어씌우는건지

사용후기

 

여러가지 솔루션 오픈소스를 보면서 느낀건데 잘 만들어진 솔루션은 군더더기가 없었고 머리를 짜내서 고민을 해도 정말 최선?최적?의 방법으로 구현되었다는 생각이 든다.
이렇게 설계가 잘 된 솔루션을 사용하면 필요한 기능이 있을 때 그것을 찾기가 쉽다. 당연한 방법으로 설계가 되어 있으니까

1등급 SpringFramework, WordPress, Docker, docker-compose, vagrant, Angular, VirtualBox, Netty,

2등급 chef,

딱 생각은 안나는데 대강 이정도…

 

Docker가 익숙하다면 docker-compose와 스크립트를 이용한 배포가 더 낫지 않나 싶다.

그닥 좋은지 모르겠다.

아니면 그냥 Heroku를 쓰던가

 

Dokku에서 이런저런 기능이 많이 지원되는 것 같은데…

심플함은 놓치고 있는 것 같다.

애초에 복잡한 서비스를 하라고 만든 컨셉이 아니었을텐데

복잡한 인프라 구성을 할것같으면 docker-swarm이나 kubernetes를 쓰지 않을까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haracters available